사회 김영현
돌 던져 차 유리 '와장창'…툭하면 주민 괴롭힌 동네 조폭
입력 2021-05-18 19:20  | 수정 2021-05-18 20:15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전에서 이웃 주민들에게 행패를 일삼은 이른바 동네 조폭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자신을 쳐다봤다"며, 운전자가 있는 차량에 커다란 돌을 던지는 등 동네 주민들을 못살게 굴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대전의 한 노상주차장입니다.

한 남성이 커다란 돌을 집어들더니 주차된 차량에 내던집니다.

분이 안 풀렸는지 튕겨져 나온 돌을 들어 다시 한번 세게 내려칩니다.

곧이어 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에게 삿대질과 욕설을 퍼붓습니다.


▶ 인터뷰 : 전종석 / 피해 차량 운전자
- "무서워서 나왔어요. 죽을 거 같아서…. 내가 신고할 테니까 거기 있으라고…. 와서 죽어라 때리는 거야."

동네 조폭으로 불리는 60대 남성이 자신을 쳐다본다는 이유로 난동을 부린 겁니다.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이런 일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경찰이 접수된 10건의 신고 건수를 토대로 동네를 찾아가 확인해봤더니 6건의 피해가 더 있었습니다.

상습적으로 주민들을 못살게 구는 건 물론, 편의점에 들어가 행패를 부렸습니다.

아무런 이유 없이 집수리를 하는 인부에게 드릴을 던지거나, 목재로 위협을 가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성노근 / 대전대덕경찰서 형사과장
- "평소에도 주민들에게 나는 교도소에서 출소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나 건들지 마라 등으로 동네 조폭 행세를 했습니다."

경찰은 남성을 특수재물손괴와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이범성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