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바이든' 아니라 '날리면'이라 말해" 비속어 논란 정면 반박
입력 2022-09-23 19:00  | 수정 2022-09-23 19:14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 비속어를 섞어 폄훼했다는 논란이 계속되자 대통령실이 14시간 만에 해명에 나섰습니다.
비속어를 쓴 대상은 국회였고 윤 대통령은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발음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신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표현은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대통령을 언급한 것으로 읽혀졌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XXX 어떡하나."

당초 대통령실은 사적 발언이고 진위를 알아봐야 한다고 선을 그었지만, 외신에도 대통령의 발언이 보도되는 등 논란이 확산하자 뉴욕을 떠나기 전 긴급 브리핑을 열었습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말했으며,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니라 우리나라 국회를 의미했다고 해명했습니다.

▶ 인터뷰 : 김은혜 / 대통령실 홍보수석
- "국회에서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여기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습니다."

김 수석은 우리나라 국회를 향해 비속어를 쓴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국민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별다른 해명을 덧붙이지 않았습니다.


이번 논란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NSC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우리와 한국의 관계는 굳건하고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순방을 놓고 논란이 잇따르는 가운데 우리시각으로 오늘 새벽 캐나다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내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합니다.

▶ 스탠딩 : 신재우 / 기자 (캐나다 토론토)
- "윤 대통령은 핵심 광물 공급망 강화와 AI 협력 등을 정상회담에서 논의 한 뒤, 곧바로 귀국길에 올라 5박 7일의 순방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김석호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