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중희
윤 대통령 "언론·야당 공격에 고생했다"…인사 비판에 정면 돌파
입력 2022-07-05 19:00  | 수정 2022-07-05 20:03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은 청문회 없이 임명된 박순애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야당과 언론의 공격을 받느라 고생했다"고 위로했습니다.
인사 부실 논란에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셈인데, 민주당은 "민심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합니다.

음주운전 논란에도 청문회 없이 임명된 박 장관의 표정은 어두웠지만, 윤 대통령은 언론과 야당의 '공격'이라고 표현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임명이 늦어져서 뭐 언론에 또 야당에 공격받느라 고생 많이 했습니다. 소신껏 잘 하십시오."

윤 대통령은 앞서 출근길에서도 인사 검증에 실패했다는 지적에 대해 '전 정권보다 낫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일부 논란과는 별개로 후보자들의 자질에는 문제가 없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를 해보세요.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을…."

인사 실패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모습에 민주당은 "부실 검증이 부른 인사 대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연이은 검증 실패의 책임을 무겁게 인정하고 인사권자로서 결자해지하지는 못할망정 민심을 완전히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 스탠딩 : 원중희 / 기자
- "대통령실은 인사 관련 비판과 지적을 잘 듣고 있다고 밝혔지만, 인사 검증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손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 june12@mbn.co.kr ]

영상취재 : 김석호·안석준·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