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윤리위 5시간 만에 종료…"이준석 징계 심의 연기"
입력 2022-06-23 07:00  | 수정 2022-06-23 07:1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한징계 여부를 다투는 윤리위원회가 열렸죠.
5시간의 회의 끝에 이 대표의 징계 심의는 다음 달 7일로 미루기로 하고, 증거인멸 의혹을 받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새롭게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습니다.
박자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어제 저녁 7시 시작된 윤리위원회는 5시간의 마라톤 회의 끝에 자정쯤 끝났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이준석 대표의 징계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고,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절차 개시가 만장일치로 결정됐습니다.

▶ 인터뷰 : 이양희 /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 "김철근 현 당대표 정무실장 징계절차 개시. 사유는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의무 위반. 이준석 당원 현 당대표는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 7월 7일날 개최하기로…."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제보자를 만나 7억 원의 투자각서를 작성해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김 실장은 윤리위에 출석해 90분 동안 관련 의혹을 소명했습니다.


▶ 인터뷰 : 김철근 /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
- "저는 충분히 소명했습니다 이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제가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으니까요"
김 실장이 투자각서를 작성하는 과정에 이 대표가 관여했는지 여부가 윤리위 논의의 쟁점입니다.

이 대표는 윤리위에 소명의 기회를 달라고 요구했지만 발언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윤리위 심의가 다음 달로 미뤄져 당의 혼란만 커졌다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7월 7일 제가 소명할 기회를 준다고 했는데 모르겠습니다.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가 궁금하고 무엇이 달라지는지 알고 있는 게 있다면 저는 의아합니다."

이양희 위원장은 오늘 절차에 따라 이 대표에 대한 출석 요청을 안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징계 심의가 미뤄지긴 했지만 징계가 내려질 가능성은 여전해 결과에 따른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jadooly@mbn.co.kr]

영상편집 : 이주호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