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문영
'이준석 윤리위' 파장은?…조기 전당대회 가능성도
입력 2022-06-23 07:00  | 수정 2022-06-23 07:23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 윤리위가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과 증거인멸 의혹에 대한 징계 여부를 2주 뒤로 유보하면서 집권 여당의 잡음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징계가 이뤄진다면 조기 전당 대회와 함께 향후 당권 경쟁이 가속화될 수 있기 때문인데요.
김문영 기자가 향후 전망을 보도합니다.


【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징계 여부가 다음 달 7일로 미뤄진 만큼 일단 임기는 유지됩니다.

하지만, '의혹 없음'은 아니어서 경찰의 수사가 변수가 될 수 있고, 이 대표를 향한 정치적 공세는 계속될 가능성이 큽니다.

징계 결과가 당헌당규상 피선거권이 박탈되는 '제명·탈당 권유·당원권 정지' 중 하나가 나올 경우, 당대표 임기가 종료되고 조기 전당대회로 갈 가능성이 커집니다.

반대로 '경고'로 끝날 경우 임기를 유지할 수는 있지만 자진 사퇴 요구를 받는 등 리더십에 타격이 갈 수가 있습니다.


징계 결과를 최고위 의결로 당대표가 부결시킬 수 있다는 점은 또 하나의 변수입니다.

친윤계 일부는 이 대표가 내년 6월까지인 임기보다 일찍 물러나는 조기 전당대회를 치르는 것이 국정운영에 도움이 될 거라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전여옥 / 전 새누리당 의원 (그제, YTN 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
- "토사구팽이 아니라 이준석 대표의 자업자득이죠. 제가 보기에는 당원권 정지 수준에서 나와야지 합당하지 않을까…."

반면, 친윤계에서도 이 대표의 조기 퇴진은 자해 행위라는 목소리도 꽤 있습니다.

징계를 반대하는 친윤계 인사는 "공천권은 없고 당에 상처만 남는다, 오히려 윤 대통령에게도 결코 좋을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내 다른 세력도 징계가 당권 싸움의 결과로 비치면 당에 치명적일 거라 경고한 가운데,

중징계가 이뤄진다면 친윤석열계와 안철수 의원 등 차기 당권을 둘러싼 경쟁이 조기 점화되며 당내 혼란이 심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그래픽 : 이은재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