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문영
이재명 "비호감 대선, 국민께 사과…네거티브 중단"
입력 2022-01-26 13:28  | 수정 2022-01-26 14:0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국민을 뵐 면목이 없다"며, 고개를 숙이고 사과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격화되는 네거티브 공방에 국민 걱정이 많은 것으로 안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 후보는 "여의도 정치가 국민의 삶을 뒷전으로 놓고 견고한 기득권 카르텔로 변질됐다"고 규정하고, 정치혁신 구상도 함께 밝혔습니다.


그는 "정파와 연령에 상관 없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면 넓게 등용해 '완전히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겠다"며, 민주당의 쇄신 의지를 강조하는 데 힘썼습니다.

청년 세대를 염두에 둔 듯,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젊은 국민 내각을 구성하겠다"며 3040 세대 장관의 적극 기용도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젊은 장관 기용에 대해 "과학기술·미래환경·에너지 관련 영역 등이 젊은 과학인재가 맡기에 적정하다"며 "인공지능(AI)이나 디지털 영역도 속할 것"이라 부연했습니다.

이른바 '국민내각'의 구체적인 구성 방안을 두고는, "총리에 대해 국민과 국회의 추천을 받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 설명하는 한편,

"헌법에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국민과 국회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추천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김문영 기자 nowmoon@mbn.co.kr ]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