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투표율 45.3%, 2년 전의 2배 육박…막판 '눈물 논쟁'
입력 2021-06-11 07:00  | 수정 2021-06-11 07:41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원 투표율이 2년 전의 2배에 맞먹는 45.3%를 기록했습니다.
이준석, 나경원 후보는 서로의 눈물에 대해 평가하며 막판 신경전을 벌였는데 승자는 오늘 (11일) 오전 발표됩니다.
신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당원 투표가 어제(10일) 오후 마감됐습니다.

나흘간 모바일과 ARS로 진행된 당원 투표 투표율은 최종 45.3%를 기록하며 2년 전 전당대회의 두 배에 육박하는 역대급 흥행을 기록했습니다.

이틀 간 진행된 일반 국민 여론조사도 어제밤까지 특별한 문제없이 마무리됐습니다.

국민의힘은 어제까지 집계된 당원투표를 70%,일반 여론조사를 30% 반영한 최종 승자를 오늘 오전 10시 반쯤 발표합니다.


당권 후보들의 신경전은 막판까지 이어졌습니다.

천안함 희생자 유족을 만나 눈물을 흘렸던 이준석 후보는 토론회에서 울먹였던 나경원 후보를 향해 "본인 서러움에 눈물을 흘렸다"고 표현하며 "비교되는 것이 불쾌하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지난 8일)
- "민주당으로부터 정말 무한한 핍박을 받았습니다. 제가 그렇게 프레임을 막고 욕설을 당할 때 같이 보호해 주셨습니까?"

나 후보도 SNS를 통해 "뜨겁지 않은 눈물은 없다"며 "모든 눈물에 공감해주는 정치는 포기하지 말자"고 맞섰습니다.

국민의힘은 큰 인기를 끈 이번 당 대표 선거로 당 지지율도 크게 상승할 것이라고 자체 평가하는 가운데 첫 30대 대표의 탄생일지 중진들이 저력을 보여줄지 오늘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