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최은미
기준금리 0.75%→1% 인상…연간 이자 부담 3조 증가
입력 2021-11-25 19:31  | 수정 2021-11-25 19:35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렸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0%대로 내려왔던 기준금리가 이로써 1%가 됐는데, 20개 월 만에 제로금리 시대의 막을 내린 겁니다.
금리가 오른다는 것은 이자 부담이 커진다는 것인데, 이 때문에 금융, 부동산, 증시에 줄 영향이 적지 않습니다.
최은미 기자입니다.


【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로 0.25% 인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지난해 3월 1.25%에서 0.75%로 대폭 인하하고 나서, 다시 0.5%까지 내렸다가, 지난 8월 0.75%로 인상한 후 오늘 추가로 올린 것입니다.

시중에 돈이 많이 풀리며 물가 상승이 현실화한다, 가계 대출이 급증하며 자산 가격이 폭등한 게 인상 배경으로 지목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도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며 내년 초 추가 인상 가능성까지 열어놨습니다.

▶ 인터뷰 :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 "이번 인상으로 기준금리가 1.0%가 됐지만, 성장과 물가 흐름에 비춰볼 때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사상 최고 수준인 가계부채를 감안하면 당장 이자 부담을 키울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행은 이번 금리 인상으로 가계가 부담해야 할 연간 이자 부담이 2조 9천억 원 늘어나게 된다고 분석했습니다.

가구당 연이자비용은 지난해 말 대비 20만 원 늘어난 301만 원으로 추정했습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편집 : 김경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