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남도문화] '한산'에서 국민배우 안성기가 열연한 '광양현감 어영담'은 누구?
입력 2022-08-12 14:01  | 수정 2022-08-12 15:0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영화 \
영화 \'한산: 용의 출현\'에서 안성기 배우가 어영담 연기를 펼치고 있다. / 사진=광양시청 제공
이순신 장군이 믿고 존중할 만큼 뛰어난 해상 지략가…난중일기에 수차례 등장
묘 없이 전남 광양시에 '어영담 추모비'만 남아
영화 '한산: 용의 출현'에서 이순신의 절대적 신임을 받은 광양현감 어영담에 대한 관심도가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배우 안성기가 열연한 어영담(魚泳潭)은 임진왜란 당시 광양현감을 지냈으며, 이순신도 믿고 존중할 만큼 뛰어난 해상 지략가였습니다.

1532년 임진년에 태어난 어영담은 임진왜란 당시 60세 노장으로 수로향도, 중부장, 조방장 등의 역할을 맡아 크고 작은 해전을 승리로 이끄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습니다.

특히, 육지에서 사용하던 전술 형태인 학익진을 처음으로 해전에서 펼쳐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한산대첩에서는 적군을 유인하는 역을 자처하면서 백전노장의 면모를 보여줬습니다.

이순신이 조정에 올리는 장계에 '남이 이제까지 보전하게 된 것은 어영담의 힘에 의지하지 아니한 것이 없다' 할 만큼 어영담은 물길의 형세는 물론 주둔할 장소까지 소상히 꿰뚫고 있었습니다.

이순신이 임진년인 1592년 1월 1일부터 쓴 난중일기에 1월 22일 첫 등장한 어영담은 전장에서 사망한 1594년 4월 9일까지 무려 60회 이상 언급됐습니다.


전쟁 중으로 부득이 기록되지 못한 날들을 고려할 때 짧은 기간 동안 그렇게 자주 언급된 것은 어영담이 이순신과 해전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 인물이었는지를 보여줍니다.

옥포해전을 시작으로 합포, 적진포, 사천, 당항포 등에서 종횡무진 큰 공적을 세운 어영담은 1594년인 갑오년 제2차 당항포 해전을 마지막으로 전염병에 걸려, 그해 4월 9일 숨을 거뒀습니다.

이날 이순신은 난중일기에서 '큰비가 왔다. 조방장 어영담이 세상을 떠났다. 이 애통함을 어찌 말로 할 수 있으랴'고 적으며 훌륭한 나침반이자 조력자를 잃은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어영담은 1605년인 선조 38년 임진왜란에서 세운 공으로 선무원종공신 2등에 책록되지만 어영담의 묘는 아직 찾을 수 없어 그를 기리는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광양시 진월면 선소마을에 남은
광양시 진월면 선소마을에 남은 '광양현감 어영담 추모비' / 사진=광양시청 제공

다만, 당시 배를 만들었던 선소(船所)이자 전라좌수영 주둔지였던 진월면 선소마을에 '광양 선소터'라는 표지석과 함께 '광양현감 어영담 추모비'가 세워져 그의 공적과 정신을 가까스로 기리고 있습니다.

김성수 광양시 관광과장은 "77주년 광복절을 맞아 어영담의 숨결이 살아있는 섬진강 망덕포구를 찾아 430년 전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에서 대의를 위해 희생한 분들의 정신을 기려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치훈 기자 pressjeong@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