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생후 113일 된 '시하 아빠' 곽수현 출연!
입력 2022-05-13 11:23  | 수정 2022-05-13 11:27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MBN
MBN '고딩엄빠' 11회 방송 예고편 / 사진=MBN '고딩엄빠'
곽수현, "19세 아내와 아직 혼인신고 못해" 고딩엄마의 남편으로 사는 삶은?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11회, 15일(일) 밤 9시 20분 방송!


'시하 아빠' 곽수현이 '고딩엄마'의 남편으로서 스튜디오에 첫 출연합니다.

곽수현은 15일(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 11회에 생후 113일 된 딸 시하의 엄마이자 현재 19세인 진솔이의 남편으로서 스튜디오에 등장해 MC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을 만납니다.

이날 박미선은 "오늘 아빠 출연자가 처음으로 스튜디오에 나왔다"면서 반갑게 곽수현을 소개합니다. 곽수현은 "진솔이가 뺄 수 없는 스케줄이 있어서 대신 나오게 됐다"고 밝힌 뒤, 180도 달라진 일상 공개를 예고해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이후 인교진은 곽수현에게 "고딩엄마의 남편으로 사는 삶은 어떤지 궁금하다"며 조심스럽게 묻습니다. 곽수현은 "아내가 임신 초기였을 때 응급실에 갔었는데, 제가 보호자(법적 남편)가 아니어서 진료를 못 받고 나왔다"고 털어놔 '고딩엄빠'들의 아픈 현실을 느끼게 합니다. 나아가 "아직 아내가 19세라 (법적으로) 혼인신고를 하지 못했다. 올해 11월이 지나야 혼인신고를 할 수 있다"고 해 현실과 법 사이의 간극을 보여줍니다.


그런가 하면 곽수현은 앞서 방송에서 아내, 딸과의 일상을 공개하면서 딸 시하를 위한 100일 축하송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혀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를 떠올린 하하는 이날 "혹시 시하의 100일송이 완성됐냐?"며 돌발 질문을 합니다. 곽수현은 "아직 완성은 안 됐지만, 다른 걸 준비했다"고 말한 뒤, 스튜디오에서 거침없는 랩을 선보입니다. 하하는 "멜로디가 너무 좋은데?"라며 그의 실력과 꿈을 칭찬하고, 박미선도 "직접 만든 곡이냐? 대단하다"며 미소 짓습니다.

제작진은 "앞서 곽수현이 래퍼의 꿈을 잠시 접고 직장에 취업해, 아내 진솔과 함께 열심히 딸을 키우는 모습으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았다. 이날 두 부부가 180도 달라진 상황과 역할을 보여줘 3MC를 놀라게 만든다. 어려운 경제적 여건과 현실 육아의 벽 앞에서도 서로를 아끼고 위하는 두 부부의 모습이 '고딩엄빠'들에 대한 선입견을 깨트리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10대 엄마, 아빠의 리얼한 일상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발견하여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찾아보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는 오는 15일(일) 밤 9시 20분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