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설특집 MBN '인생을 담다 명인' 양희은 출연…각 분야 식품명인들 만난다
입력 2022-01-29 10:28  | 수정 2022-01-29 10:3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29·30일 저녁 6시 30분 방송
양희은 "북촌 살 때 방공호를 냉장고처럼 써" 추억담 공유

가수 양희은이 방공호에 얽힌 어린 시절 추억담을 털어놓았습니다.

오늘(29일)과 내일(30일) 이틀 연속 방송되는 설특집 '인생을 담다 명인'에서 가수 양희은은 젓갈류 수산식품명인 김정배 씨를 만나 젓갈을 보관하는 토굴을 둘러보던 중, 이와 유사한 방공호를 냉장고 삼아 살았던 일상을 떠올립니다.

"토굴에서 나는 냄새가 익숙하다"라고 말문을 연 양희은은 "어린 시절에 종로 윗동네 북촌에 살았었는데, 그때 꼭대기에 방공호가 두 개가 있었다. 일제강점기 때 만들어진 거였고, 그 당시에 우리는 냉장고가 없었기 때문에 모든 음식을 방공호에 보관했다. 명인의 토굴이 방공호와 같은 역할인 것 같다"라고 추억담을 꺼냈습니다.

이에 김 명인은 "맞다. 토굴은 저장 시절이 없던 시절, 자꾸 썩는 새우젓을 안 썩게 하기 위해 55년 전 아버지가 직접 만든 저장장소이다. 이곳은 내 젊음부터 아버님과 우리 가족들의 모든 추억이 녹아 있다. 그 당시에는 굴삭기가 없어 직접 곡괭이로 파고, 지게로 옮기는 등 수작업으로 일구셨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도 토굴에 들어오면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난다"라고 양희은과 유사한 어린 시절의 기억을 공유합니다.


양희은이 만난 김정배 명인은 젓갈로는 최초로 명인에 등극한 해양수산부 지정 제5호 수산식품명인이며, 그의 일상은 30일에 방송됩니다.

이와 더불어 29일 방송에는 프랑스 요리 명장들이 주목한, 세계를 사로잡은 370년 역사의 간장 명인인 기순도 명인이 출연합니다.

설특집 '인생은 담다 명인'은 29일과 30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