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제부부' 85만 유튜버 러시아 다샤! 뉴 페이스 외국인 아내로 등장
입력 2021-07-20 11:58  | 수정 2021-07-20 12:02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MBN 
사진=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구독자 85만 명 유튜버 러시아 다샤가 ‘국제부부’에 등장합니다.

지난주부터 요일을 변경해 내일(21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8회에서는 뉴 페이스 외국인 아내 러시아 다샤가 출연해 부부의 일상을 공개합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K-뷰티’와 관련된 외국인 아내들의 이야기가 소개됩니다. 먼저 ‘국제부부’의 국룰인 모닝 키스로 아침을 맞은 결혼 2년 차 다샤 부부의 다정한 모습이 눈길을 끌 예정입니다. 이어 다샤의 부은 눈을 위해 냉장고에서 ‘얼린 숟가락’을 꺼내온 남편으로 본격적인 부부 관리 루틴이 시작됩니다.

그런가 하면 다샤 부부가 매일 아침 꼭 하는 행동으로 스튜디오는 떠들썩해집니다. 외국인 아내들은 “이건 아니지”라며 놀라는가 하면, 김원희는 “보여줄 만하니까 보여주지, 우리는 안돼”라고 울분(?)을 터트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킵니다.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에서는 외국인 아내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한국의 ‘美’에 대한 생각과 각 나라의 미의 기준을 밝힙니다. 여기에 알베르토가 한국의 미의 기준을 몰라 아내에게 ‘우산 응징’을 당했던 일화를 털어놓아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입니다.

뉴 페이스 외국인 아내 러시아 다샤 부부의 관리 루틴과 알베르토의 에피소드는 21일(내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한편, ‘국제부부’는 지난주부터 요일을 변경해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