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뉴스7] '음주 뺑소니' 당한 30대 여성 택시에 깔려 끌려가다 숨져
입력 2023-01-18 19:00  | 수정 2023-01-18 19:3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횡단보도를 건너던 30대 여성이 탑차에 치인 뒤, 뒤따라오던 택시 밑에 끼어 1.2km를 끌려가 숨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실상 '뺑소니'를 2번이나 당한 건데요.
특히 탑차 운전자는 당시 면허 정지 수준의 음주 상태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두 사람 모두 긴급체포됐습니다.
이시열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송파구의 한 도로로 소방차와 구급차들이 줄지어 들어옵니다.

경찰들은 지하철 역 앞 횡단보도 주변을 수색합니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여성이 탑차에 치였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지난 14일 오전 6시쯤입니다.

▶ 인터뷰(☎) : 소방 관계자
- "신고자로부터 '차에 부딪혀서 100m가량 끌려갔다'고 최초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 스탠딩 : 이시열 / 기자
- "이 횡단보도를 건너다 사고를 당한 피해자는 이곳에서 약 1.2km 떨어진 다리 위에서 발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 여성은 3차로에서 탑차에 치인 뒤 1차로로 튕겨나가 뒤따르던 택시에 끌려가 결국 숨진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일 탑차 운전자 A 씨를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는데,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사고 다음날 택시기사 B 씨도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는데, B 씨는 뺑소니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특가법상 도주치사혐의로 탑차 운전자를 구속했으며, 택시 기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내일(19일) 열립니다.

MBN뉴스 이시열입니다. [easy10@mbn.co.kr]

영상취재 : 김현우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그 래 픽 : 정지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