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감사원, 정대협 전직 임원 관련 단체 조사…"제2의 정의연 사태 방지"
입력 2022-12-07 19:00  | 수정 2022-12-07 19:54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감사원이 정부의'비영리 민간단체 지원 실태'에 대한 감사 기간을 연장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 8월 '정의기억연대'의 정부 보조금 유용을 계기로 감사에 착수했는데, 이번엔 평소 감사인력의 3배를 투입해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의 임원 관련 단체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안병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감사원은 비영리민간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부 부처를 상대로 지난 8월 10일부터 감사를 벌여 왔습니다.

정의연에 보조금을 지급했던 여성가족부, 태양광사업 비리 의혹이 불거진 서울시 그리고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7곳이 대상입니다.

감사 종료 시점은 당초 이달 초였습니다.

그런데 MBN 취재 결과, 감사원이 감사 기간을 보름 연장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감사원은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에서 임원을 지낸 A 씨와 관련된 단체도 감사 대상에 포함해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MBN 취재에서 확인됐습니다.

주요 감사 대상 기관도 당초 7곳에서 더 늘어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감사원 관계자는 "일단 오는 16일까지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감사인력도 집중 투입됩니다.

이번 건에는 공직비리 감찰을 집중 담당하는 특별조사국을 비롯해 3개 과 30명이 투입됐습니다.

▶ 스탠딩 : 안병수 / 기자
- "감사원은 필요시 실지 감사 기간을 재연장 할 수 있다는 방침으로, 감사 결과 시민단체의 회계부정이 전방위적으로 드러나면 적잖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안병수입니다."
[ ahn.byungsoo@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