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문영
[단독] 내팽개쳐진 이용수 할머니…펠로시는 '위안부' 관심 표명
입력 2022-08-04 19:01  | 수정 2022-08-04 19:3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미 의회에서 위안부 법률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며 우리 국회에서 위안부 문제에 또다시 관심을 나타냈는데요.
정작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펠로시 의장을 밖에서 기다리다가, 국회 경호원의 거친 제지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07년 미국 하원 의회에서 위안부 실태를 고발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 '아이캔스피크'.

당시 일본의 거센 반대에도 결의안을 통과시킨 주역이 그해 취임한 펠로시 하원의장, 증언에 나선 실제 주인공이 이용수 할머니입니다.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오늘(4일)도 과거 방한 기억 등을 회상하며 김진표 국회의장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 인터뷰 : 낸시 펠로시 / 미국 하원의장
- "우리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미국 의회에서 법률을 통과시킨 데 대해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

펠로시 의장은 미 하원에서 위안부 결의안을 수차례 발의해 국립외교원에 마련된 에반스의 의원 흉상에도 방한 중 꽃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정작 주인공인 이용수 할머니는 펠로시를 기다리다 부상을 입은 걸로 확인됐습니다.

(현장음)
"냅두고(냅둬라), 냅두고! 이거 와 이러노? 이거 사람 죽인다. 이거 사람 죽인다 이거!"

한 자리에서 기다리던 할머니를 국회 경호원들이 펠로시 의장 도착 전 급하게 끌어당기며 할머니가 떨어져 병원으로 실려가게 된 겁니다.

이미 90대인 이용수 할머니, 유엔 고문방지협약에 따른 국제적인 절차 논의에 힘을 실어줄 것을 기대했지만, 펠로시 의장은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채 결국 만남은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김미현
영상제공: ICJ 회부 추진위원회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