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성진 대표 측 "오늘 '박근혜 시계' 실물 공개"…이준석 "말 안 맞기 시작"
입력 2022-07-05 16:37  | 수정 2022-07-05 16:4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왼쪽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 시대. / 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 시대. / 사진=연합뉴스
김 대표 두 번째 경찰 접견 조사
“이 대표가 준 박근혜 시계 보관 중”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박근혜 시계’를 찾아 보관 중이며, 오늘(5일) 저녁 실물을 공개하겠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시점상 맞지 않는다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에 조사 내용 제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김 대표의 오전 접견을 마치고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김 대표의 오전 접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날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대표를 방문해 2차 조사했습니다.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경찰의 접견 조사 전 서울구치소에서 취재진을 만나 “아이카이스트 직원이 김 대표에게서 받아 보관 중이던 박근혜 시계 사진을 오늘 아침 보내왔다”며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적혀 있는 시계가 맞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달 30일 참고인 신분으로 받은 첫 경찰 접견 조사에서 2013년 7월 11월 김 대표가 대전의 한 룸살롱에서 이 대표를 만나 박근혜 대통령 시계를 구해달라고 요청했다가 한 차례 거절을 당했고, 같은 해 8월 15일 다시 대전에 내려온 이 대표로부터 시계를 전달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실제로 박근혜 대통령 시계는 2013년 광복절 청와대를 방문한 독립유공자 등에게 선물 됐습니다.

김 변호사는 이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을 만나게 해주겠다며 김 대표에게 언급한 정·재계 인사들의 실명도 공개했습니다. 그는 “당시 새누리당 김상민 비례대표 의원과 류재욱 네모파트너 대표”라며 “김 대표가 이들을 소개 받기는 했으나 이들과의 만남이 박 전 대통령을 모시는 데 영향을 준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오늘 조사 내용을 취합해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에게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변호사는 “(성 상납 의혹 제보자인) 장 모 이사가 윤리위에 출석해 낱낱이 소명하고 싶다고 했다”며 “저와 장 이사는 심의 날에 국회 인근에 대기하고 있다가 윤리위가 부르면 언제든지 가서 진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오는 7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준석 “진술 때마다 내용 달라져”

이 대표는 김 대표 측 기자회견 직후 “말이 서서히 안 맞기 시작한다”고 직격했습니다.

그는 “8월 15일에 처음 독립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제가 8월 15일에 본인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맞지도 않는다”며 “결국은 과거 기사로 새누리당 보좌관을 통해 시계공장을 소개받으려고 했다는 기사만 남아있다”며 관련 링크를 공유했습니다.

이어 “제가 기업인과 정치인을 소개해서 그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본인 회사에 오도록 알선했다고 하더니 오늘은 그들을 만난 게 박근혜 대통령 방문 이후라고 한다”며 “진술 때마다 내용이 달라지기 시작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