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회의 3번 열고 16억"…'대통령위원회' 4~5개만 남긴다
입력 2022-06-23 19:00  | 수정 2022-06-23 19:5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경제 위기 속에 경비 절감 차원에서 대통령직속위원회 통폐합을 지시했는데요.
MBN 취재팀이 대통령실 직속 위원회 22개를 전수조사해봤더니, 1년에 회의를 3번 열고 16억 원을 쓰는 위원회도 있었습니다.
대통령실은 4~5개만 남기고 모두 없애거나 부처 위원회와 통합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재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최근 윤석열 대통령은 공공기관 혁신과 함께 총 600여 곳에 달하는 정부 소속 위원회를 통폐합할 뜻을 밝혔습니다.

경제위기 속 세금 낭비를 막기 위해섭니다.

▶ 인터뷰 : 지난 21일 국무회의
- "재정은 꼭 필요한 곳에 쓰여야 하고, 또 재원은 정부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진정한 사회적 약자를 위해 따뜻하게 두툼하게 지출되어야 할 것입니다."

대통령 소속 위원회 22곳이 지난해 회의 등의 공식 활동을 얼마나 했는지 조사해봤습니다.


그 결과, 한 달 평균 한 번도 회의를 하지 않은 위원회는 전체의 3분의 1에 가까운 7곳이었습니다.

이 7개 위원회에게 편성된 예산은 약 77억 원이었습니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지난해 16억 원을 쓰고 본회의 및 분과회의를 3번만 열었고 워크숍, 간담회, 현장방문도 없었습니다.

코로나 시국이었음을 감안하더라도 서면 회의도 열지 않은 건 소극적이었다는 지적입니다.

약 31억 원을 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도 지난해 6번의 대면회의와 3번의 서면회의만 했습니다.

평균 30억 원을 쓰는 대통령 소속 위원회는 예산 대부분을 사무국 유지에 쓰는데 이에 대해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최대한 줄여 신설된 국민통합위원회를 포함해 4~5개 정도만 남기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15개 이상이 없어지면 400억 원이 넘는 예산 절감 효과가 나올 것으로 대통령실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김석호 안석준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