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벨라루스 인권운동가, 러·우크라 인권단체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
입력 2022-10-07 20:00  | 수정 2022-10-07 20:07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103번째로 수여되는 올해 노벨평화상은 벨라루스 인권운동가와 러시아 우크라이나 시민단체 2곳이 공동 수상했습니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자국에서 권력을 비판하고 시민 기본권 보호 권리를 증진해 온 벨라루스 활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와, 러시아 시민단체 메모리알, 우크라이나 시민단체 시민자유센터를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고정수 / kjs09@mbn.co.kr ]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