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양조위 “캐릭터 몰입 후 빠져나오기 힘들어…정체성 헷갈리기도”[M+BIFF현장]
입력 2022-10-07 17:4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양조위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사진=천정환 MK스포츠 기자
양조위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사진=천정환 MK스포츠 기자
배우 양조위가 연기를 하며 몰입할 때 느낀 고충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는 ‘양조위의 화양연화’ 오픈토크가 진행된 가운데 양조위가 작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펼쳤다.

이날 양조위는 지금껏 맡아온 캐릭터 중 가장 깊숙이 들어가서 가장 돌아오기 어려웠던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캐릭터마다 거의 다 헷갈렸다”라고 운을 뗐다.

양조위는 “왜냐하면 새로운 역할을 준비할 때는 많은 변화를 맞이해야 한다. 새로운 습관도 들여야 하고 그 캐릭터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생각하며 준비해야 하고, 길면 길수록 빠져 나오기 어렵고 정체성에 헷갈리는 시기도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촬영 기간이 짧고 하면 그나마 비교적으로 빠져나오기 쉬웠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비록 영화 스토리 자체는 각자지만 작가분들이 쓰는 대본이지만, 배우들이 연기하는 거, 다른 배우들과 호흡 맞추는 경험들이 실제 경험이다 보니까 빠져나오는 건 힘들 수밖에 없고, 촬영이 끝날 때마다 꿈에서 깨는 기분이 든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양조위는 “최근에는 방법을 찾았다. 촬영이 끝나고 어떻게 빠져나오지 묻기보다 살던 대로 사니까 빠져나오게 되더라”며 “캐릭터의 일부 성격이 내 몸에 배어있을 수도 있다. 그건 크게 상관없을 것 같다. 그것은 내 인생의 일부 경험이니까”라고 짚었다.

[우동(부산)=이남경 MBN스타 기자]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