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빵에 대마 발라먹고 軍부대서 키웠다
입력 2022-10-06 21:4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대마 [사진 = AFP 연합뉴스]
대마 [사진 = AFP 연합뉴스]

마약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군대 내에서의 마약범죄도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국회 전주혜 의원실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육군 하사 A씨는 2019년 인터넷으로 대마 종자 34알을 주문해 경기도 파주의 소속 부대에 조명기구 등을 설치해 대마를 직접 키워 섭취했다.
그는 대마초와 대마 줄기를 간 후 일반 버터와 섞어 '대마 버터'도 만들어 베이글 빵에 발라 먹거나 대마를 담배 형태로 말아 피우기도 했다.
육군 상병 B씨는 입대 전후로 필로폰을 수차례 구매했고, 휴가 중이던 2019년 3월 서울 서초구 한 모텔에서 일회용 주사기로 필로폰을 자신의 팔에 투약했다.

그는 남은 필로폰을 소지한 채 부대에 복귀, 36일간 숙소 관물대에 필로폰을 보관하다 헌병대에 발각됐다.
상근예비역 병장 C씨는 군인 신분으로 약 2500만원 상당의 필로폰과 합성 대마 등 판매하고 불법 도박사이트 계좌로 입금받아 수천만원의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
육군 일병 D씨는 지난해 2월 대구 남구에 있는 주한미군 육군 기지 캠프워커 숙소에서 합성 대마를 자신의 전자담배에 넣어 흡입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국방부와 육·해·공군의 '군대 내 마약사건 처리 현황'에 따르면 2018년부터 지난 6월까지 군대에서 발생한 마약 관련 범죄는 총 74건이었다. 지난해까지 매년 10건 이상 꾸준히 발생했으며, 올해도 지난 6월까지 8명의 군인이 수사를 받았다.
전 의원은 "최근 마약범죄가 급증한 상황인데 군대 또한 예외가 아니며, 오히려 단속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군대가 마약 무법지대가 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