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7 날씨] 갈수록 더 쌀쌀…영동 비 120mm 이상
입력 2022-10-06 20:00  | 수정 2022-10-06 20:0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슬슬 도톰한 가을 외투 꺼내시는 게 좋겠습니다. 갈수록 더 쌀쌀해질 텐데요, 내일 서울이 11도, 모레는 10도까지 떨어집니다. 강원 양구는 모레 아침 5도까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서리가 내릴 가능성도 있겠습니다.

현재 영동의 빗줄기는 다소 약해졌지만,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다시 강해지겠습니다. 내일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동해안에 많게는 120mm 이상이 지나겠습니다. 천둥과 번개를 동반해서 요란하겠고, 시간당 30mm 안팎으로 세차게 내리면서 호우경보로 강화될 가능성이 있겠습니다.

내일 전국에 구름 많겠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내륙으로는 오늘과 내일 약한 비 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중부지방은 낮 동안 20도를 밑돌면서 서울이 낮 동안 19도

남부지방은 한낮 기온은 광주 20도 대구 21도 부산 23도로 선선한 곳이 많겠습니다.

현재 동해 먼바다로는 풍랑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물결이 최고 5m로 매우 거세게 일겠고, 해안가로는 높은 너울이 밀려오는 곳이 많겠습니다.

한글날인 일요일 오후 전국에 비가 내리겠고, 이후 중부와 전북의 비는 월요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정예은 기상캐스터)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