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30세계박람회 유치 위해 부산시-서울시 손잡았다
입력 2022-10-06 13:5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부산시와 서울시가 손을 맞잡았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도시는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해외 교섭·홍보 활동 등에 대한 행정적 지원과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또 두 도시는 해외 관광객 유치 협력과 마케팅 지원, 국제 행사 유치를 위한 국내외 공동 협력사업 발굴·추진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전 국민 지지와 응원을 얻기 위해서는 2000여만 명 국민이 거주하는 수도권에서의 홍보활동이 매우 중요하다. 부산시는 이번 서울시와 업무협약을 계기로 수도권 홍보 활동에 박차를 가해 우리나라의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열망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시와 정부는 지난달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계획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유치 경쟁에 돌입했다. 내년 상반기 BIE 조사단의 개최 예정지 실사와 내년 말 개최지 최종 선정을 위한 투표가 예정돼 있다. 세계박람회 유치에 성공하면 약 200개국에서 3480만 관광객이 부산을 찾고 경제적 파급효과는 6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의 대내외적 홍보역량을 집중해 엑스포 유치에 대한 범시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유치 필요성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경제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세계박람회를 2030년 부산으로 유치하면 부산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전역의 경제체질을 새롭게 바꾸는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전 국민이 하나 된 마음으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