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164억 듀오가 살렸다' NC, LG 꺾고 5강 희망 이어가…SSG,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매직넘버 1
입력 2022-10-02 17:1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박건우가 이날 경기를 끝냈다. 사진=김영구 기자
박건우가 이날 경기를 끝냈다. 사진=김영구 기자
NC가 2연승을 달리며 5강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강인권 감독대행이 지휘하는 NC 다이노스는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4차전에서 2-0 신승을 챙기며 2연승을 달렸다. 5강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NC는 선발 김태경이 LG 타선을 5.1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이어 올라온 하준영-류진욱-김영규-이용찬이 3.2이닝을 실점 없이 마무리했다. 타선에서는 박건우가 멀티히트와 함께 7회 결승타를 때리며 팀 승리의 주인공이 되었다. 9회에는 부진하던 손아섭이 무안타 행진을 끊는 추가 타점을 기록했다.
LG는 4년 만에 마운드에 올라온 김영준이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어 송승기-채지선-최동환도 3이닝을 2실점으로 막았는데, 믿었던 타선이 또 배신했다. 2안타 밖에 치지 못했고 무득점에 머물렀다. 1위 SSG 랜더스와 게임차는 4경기로 벌어졌다.
LG는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현수(지명타자)-문보경(1루수)-문성주(좌익수)-허도환(포수)-이영빈(유격수)-김민성(3루수)-서건창(2루수)이 선발 출장했다. 오지환과 채은성이 선발에서 제외됐고, 경기 시작 직전에는 유강남이 담 증세를 보여 마스크는 허도환이 썼다.
NC는 박민우(지명타자)-서호철(2루수)-손아섭(우익수)-박건우(중견수)-노진혁(3루수)-오영수(1루수)-김주원(유격수)-정진기(좌익수)-박대온(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3회 NC가 먼저 기회를 잡았다. 김영준의 제구 난조를 틈타 2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득점을 만들지는 못했다. 김영준이 박건우를 삼진으로 돌렸다. LG도 3회 주자 2, 3루 기회가 있었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김태경과 김영준의 호투 속에 5회까지 양 팀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불펜진을 먼저 가동한 건 NC였다. NC는 6회 1사 주자 1루에서 김태경 대신 하준영을 올렸다. 1루에 있던 홍창기가 3루까지 갔지만, 득점에는 또 실패했다.
7회 NC가 결국 득점을 만들었다. 2사 주자 1, 2루에서 박건우의 1타점 선취 적시타로 1-0이 되었다. LG는 이후에도 득점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꽁꽁 묶였다. NC는 김태경에 이어 불펜진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손아섭이 추가 적시타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사진=천정환 기자
손아섭이 추가 적시타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사진=천정환 기자
NC는 9회에 한 점을 더 기록했다. 2사 3루에서 나온 손아섭의 추가 타점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이후 NC는 9회 올라온 마무리 이용찬이 상대 타선을 깔끔하게 처리하며 팀 승리에 일조함과 동시에 경기를 매조지었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