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 충남지체장애인協에 3600만원 쾌척
입력 2022-09-29 16:2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맥키스컴퍼니 조웅래(왼쪽) 회장이 충남지체장애인협회 이건휘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맥키스컴퍼니]
맥키스컴퍼니 조웅래(왼쪽) 회장이 충남지체장애인협회 이건휘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맥키스컴퍼니]

"장애인들에 대한 부채의식을 조금이나마 덜고 싶었을 뿐입니다."
대전·세종·충남 지역소주 이제우린을 생산하는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이 29일 충남지체장애인협회에 3600만원을 기부하며 장애인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맥키스컴퍼니에 따르면 두발로 달려 '대한민국 한바퀴 5200㎞' 국내 최초 완주에 도전중인 조 회장은 지난 12월 3일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를 출발해 매주 이틀씩 82일만에 약 3600㎞를 달려 충남 보령에 도착했다.
겨울에 시작해 봄, 여름을 거쳐 입추의 계절까지 추위, 폭염, 심지어는 장대비가 쏟아질 때도 쉬지 않고 달린 결과다.
조 회장이 이날 쾌척한 3600만원은 그가 '대한민국 한바퀴' 국내최초 완주 도전에 나선 이후 이날까지 1㎞당 1만원씩 모은 적립금이다.

꾸준히 운동을 실천하며 '몸이 답이다'라는 가치관을 전파하는데 힘써온 조 회장이 1㎞당 1만원씩 적립을 시작한 건 지난 2020년 12월부터다.
이때부터 조 회장은 달리면서 6359만원을 적립, 이중 5072만원으로 휠체어체중계, 전동하지운동기 등을 구매해 장애인복지시설 등에 기부해왔다.
조 회장은 "평소 운동을 해오면서 걷거나 뛰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었고 부채의식을 느꼈다"며 1만원 적립 이유를 설명했다.
아무리 운동으로 단련된 사람이라도 하루에 45~50㎞를 매주 이틀씩 연이어 달리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 조 회장이 '대한민국 한바퀴' 도전에 나서면서 3600만원을 이날 우선 기탁한 것은 남은 목표를 향한 의지를 새롭게 다지기 위해서다.
조 회장은 "눈이나 비, 폭염 등은 물론 근육경련까지 매번 고통스런 상황이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이를 이겨냈을 때 얻는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며 "아직 적지 않은 거리가 남아 있기 때문에 충남 입성을 계기로 도전에 대한 동기와 당위성을 스스로 부여하고 싶었다"고 했다.
충남지체장애인협회 이건휘 협회장은 "지금까지 3600㎞를 달리는 과정에서 겪었을 온갖 역경은 상상할 수조차 없을 것"이라며 "우리 지체장애인들의 처지를 진심으로 이해하고 실천하는 기부라는 점에서 남다르고 각별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회장은 '대한민국 한바퀴' 5200㎞ 최단 시간 완주 기록을 한국기록원에 등재 신청했다. 이는 코리아둘레길(4544㎞)을 포함해 제주도 둘레길, 해안길과 교량으로 연결된 주변 섬 등 두 발로 달릴 수 있는 모든 구간을 망라한 것이다.
조 회장이 기록 등재를 신청한 KRI 한국기록원은 우리나라 개인이나 단체, 기업들의 우수기록을 공식 최고기록으로 인증하고 도전자를 대신해 미국 세계기록위원회(WRC) 등에 인증 심의를 요청하는 국내 최고기록 인증전문기관이다.
[조한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