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야 '박진 해임건의안' 두고 막판 담판 돌입…野 "책임 묻는건 야당의 책무"
입력 2022-09-29 11:5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 및 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 및 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여야가 29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본회의 표결처리 여부를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막판 담판에 돌입했다.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양당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국회의장실에서 박 장관 해임 건의안에 대해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9일 "오늘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를 통해 "대한민국 역사에 없는 외교 대참사를 빚고도 대통령과 외교부 장관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 있는 인사 조치가 이 시간까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총체적 무능과 졸속 외교, 굴욕 빈손 외교, 대통령 막말 참사로 국격을 훼손하고 국익을 손상시키고 국민을 기만한 정부의 주무장관에게 국민을 대신해서 책임 묻는 것은 국회의 견제 의무이고 야당의 책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무능과 막말은 더 큰 사안"이라며 "해임 건의안과 별도로 대통령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께 사과할 때까지 대통령과 외교 참사 트로이카 참모(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들의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또 전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놓고 "한반도 긴장만 높이는 북한의 도발을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한미 연합해상훈련 종료 후 (한미 양국 해군은) 일본 자위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윤석열 정부의 안보관은 무엇이냐. 유사시 한반도 문제에 일본 해상자위대의 개입을 허용하겠다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