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아모레퍼시픽 목표가 35%↓…"中 소비 둔화에 실적 부진"
입력 2022-09-28 08:4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아모레퍼시픽]
[사진 출처 = 아모레퍼시픽]

신한금융투자는 28일 아모레퍼시픽에 대한 목표주가를 당초 23만원에서 15만원으로 35% 하향했다. 중국 소비 둔화에 따른 실적 부진이 예상된단 이유에서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현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12.4% 줄어든 9717억원, 영업이익은 77.6% 감소한 113억원으로 현 컨센서스 영업이익(407억원)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2분기 대비 중국 소비 회복이 미진해 해외 법인에서의 영업적자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다.
해외매출은 전년 대비 16.5% 줄어든 3209억원을 전망하며, 그중 아시아 매출은 전년 대비 23.1% 하락한 2711억원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중국 상해를 비롯한 주요 지역 락다운이 6월부터 해제됐지만, 산발적으로 방역 기조가 유지된 탓이라고 박 연구원은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중국 상해를 비롯한 주요 지역 락다운이 6월부터 해제됐지만, 산발적으로 방역 기조가 유지됐다"며 "5월 대비 6월 중국 화장품 소비는 소폭 회복됐으나 7~8월 이례적인 폭염, 코로나19 방역 등 비수기 영향이 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밖에 중국 내 이니스프리를 포함한 전 브랜드의 매장 효율화 작업으로 3분기 오프라인 매장수는 30%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오프라인 매장 축소에 따른 매출 감소를 온라인 매출 성장이 온전히 커버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내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바닥을 확인하고 있고, 이커머스 매출은 10%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박 연구원은 분석했다. 이커머스 매출 중 30~40%가 중국향 역직구 수요로 이커머스 매출 성장이 기대보다 낮은 점은 아쉽지만 그나마 성장하는 유일한 채널이란 것이다.
박 연구원은 "면세 채널은 당분간 달러 초강세 영향으로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면서 유의미한 트래픽 개선 없이는 매출 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이라며 "최근 설화수와 헤라 브랜드의 MZ세대를 겨냥한 마케팅이 실적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필요하며, 4분기에는 늦어진 광군제 수요와 중국 10월 당대회 이후 소비 부양책 확대 등이 소비 경기를 미약하게나마 높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3분기 실적 부진이 주식시장에 상당히 알려져 있으며 오히려 채널, 제품 효율화에 따른 노력이 중장기 실적에 반영될 수 있다"며 "중국 소비 회복 기대감이 조금이나마 있다면 동사에 대한 투자 판단을 안 좋게만 볼 시점은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