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원웅 전 광복회장' 비리 혐의, 서울서부지검이 수사
입력 2022-09-27 15:40  | 수정 2022-09-27 15:5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김원웅 전 광복회장 [사진 = 연합뉴스]
김원웅 전 광복회장 [사진 = 연합뉴스]

김원웅 전 광복회장이 재임 기간 국회 내 카페 수익을 횡령하고 8억원대 비리에 관여한 의혹을 서울서부지검이 맡게 됐다.
27일 매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서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검사 이병주)는 김원웅 전 회장에 대한 업무상 횡령·배임 등 사건을 배당받아 사건 검토에 들어갔다. 서부지검이 맡은 사건은 크게 두 가지 고발 사건이다. 하나는 국가보훈처가 지난달 광복회 대상 특정감사 결과 김 전 회장 임기 때 8억원에 이르는 비리 의혹을 적발했다며 김 전 회장 등 광복회 임직원 5명을 고발한 사건이다. 보훈처는 인쇄비 과다 견적 5억원, 카페 공사비 과다 계상 9800만원, 대가성 기부금 수수 1억원, 기부금 목적 외 사용 1억3000만원 등 광복회의 운영상 비리를 파악했다. 이 사건은 지난달 서부지검에 배당됐다.
또 하나는 김 전 회장이 광복회가 2020년 5월부터 국회 소통관 앞에서 운영하던 카페 '헤리티지 815' 운영 수익금 4500만원을 사적인 용도로 썼다는 의혹이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지난 2월 해당 의혹과 관련해 김 전 회장을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달 15일 김 전 회장 등 이 사건 관계자 3명을 서울남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그러나 남부지검은 일주일여 만에 사건을 서부지검에 넘겼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보훈처 고발 사건이 서부지검에 배당됐던 관계로 또 다른 사건도 남부지검에서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이윤식 기자 / 한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