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배춧값 급등…절임배추 사전예약판매 한달 앞당긴 롯데마트
입력 2022-09-26 10:20  | 수정 2022-09-26 10:4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절임배추 사전예약판매 / 사진= 롯데마트
절임배추 사전예약판매 / 사진= 롯데마트
배추 1포기 평균 소매가격은 9천544원

오늘(26일) 롯데마트는 배춧값이 급등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절임 배추 사전 예약 판매를 예년보다 1개월가량 앞당겨 진행한다고 전했습니다.

사전 예약은 오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롯데마트 매장의 '도와드리겠습니다' 센터에서 할 수 있습니다.

예약한 배추는 김장철을 앞둔 11월 10일부터 12월 7일까지 받아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롯데마트는 해남과 영월에서 재배 중인 배추 200t을 사전협의해 가격을 낮췄습니다.


20kg 기준으로 해남 절임 배추는 3만 9천900원, 영월 배추는 4만 5천900원으로 현재 시세의 절반 수준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올해 배춧값은 여름철 폭염과 폭우로 인한 생육 부진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23일 기준 배추 1포기 평균 소매가격은 9천544원으로 평년 대비 63%가량 비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른 배춧값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포장김치 물량 부족 현상이 발생했고, 김장을 포기하는 사람들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