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늑대사냥' 바다 위에서 펼쳐진 지옥도[MK무비]
입력 2022-09-21 08:54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늑대사냥' 포스터. 사진|TCO 더콘텐츠온

상상 이상의 전개와 수위 높은 잔혹함이다. ‘늑대사냥’이 프론티어 타이탄호에서 펼쳐지는 강렬한 지옥도로 초대장을 보냈다.
‘늑대사냥’(감독 김홍선)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영화다.
동남아시아로 도피한 인터폴 수배자들을 이송할 움직이는 교도소 프론티어 타이탄. 극악무도한 이들과 베테랑 형사들이 필리핀 마닐라 항구에 모인다. 탈출을 꿈꾸는 범죄자 종두(서인국)와 한국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도일(장동윤)을 비롯해 각자의 목적과 경계심을 품고 탑승한다.
그러나 한국으로 향하던 중 태평양 한가운데에서 이들은 지금까지 보지 못한 극한의 상황과 마주하게 된다.

청불 영화 ‘늑대사냥’은 총, 칼, 맨몸 액션 등과 함께 세다 싶을 정도로 좁은 배 안에서 잔혹한 핏빛 액션을 펼쳐낸다. 고어 영화 같다는 표현이 나올 만큼 러닝타임 내내 유혈이 낭자하다. 여기에 알파의 등장으로 극 흐름과 장르에 변화를 주며 끝까지 질주한다. 이들의 잔혹한 생존 게임은 한 편의 지옥도와 다름이 없다. 강렬하고 잔혹한 이야기와 영상미, 색깔 탓에 관객에 따라 호불호도 크게 나뉠 것으로 보인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 죽어 나가는 캐릭터와 예측을 빗나가는 전개는 신선함을 주기도 한다. 배우들의 열연도 ‘늑대사냥’의 몰입도를 더한다. 특히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서인국의 파격 연기 변신이 눈에 띈다. 콤플렉스였다고 밝힌 삼백안을 마음껏 사용했다는 그는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깊은 인상을 남긴다.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 제28회 프랑스 에트랑제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제18회 미국 판타스틱 페스트 호러 경쟁 부문, 제31회 스페인 산세바스티안 호러판타지영화제 경쟁 부문, 제55회 스페인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21일 개봉. 청소년관람불가. 러닝타임 121분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