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물리면 사망까지" 청산가리 10배 독성 파란고리문어 제주서 또 발견
입력 2022-09-14 19:56  | 수정 2022-09-15 20:3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 강한 독을 지닌 것으로 알려진 파란고리문어가 제주도에서 또 발견됐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쇠소깍 해안 갯바위에서 주민이 파란고리문어를 발견해 영상을 촬영했다.
파란고리문어는 턱과 이빨에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 강한 독을 지니고 있어 물리면 신체 마비와 구토, 호흡곤란 등이 올 수 있다. 이 맹독은 1mg의 적은 양으로도 사람을 사망에 이르게 한다.
이 문어는 일본과 호주 등 아열대 바다에 서식하는 종으로 적갈색 바탕에 파란 줄무늬가 몸에 있고 주로 밤에 활동한다.

이 문어는 일본과 호주 외에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스리랑카, 파푸아뉴기니 남태평양의 바누아트 지역에서도 자주 발견되며, 2012년 제주도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국내 바다에서도 종종 발견되고 있다.
파란고리문어는 성체가 되면 몸 길이는 10cm 내외, 무게는 80g 정도 나간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