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당신을 행복하게 해드려요" 홍보한 디저트의 정체…볼리비아 발칵
입력 2022-09-08 11:44  | 수정 2022-09-08 11:4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기사와 무관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사와 무관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브라질과 인접한 남미국가 볼리비아의 한 대학가에서 '마약 브라우니'로 입소문난 디저트에 진짜 마약 성분이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매체 엘데베르는 7일(현지시간) 경찰이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데라 시에라에 있는 가브리엘 레네 모레노 대학 안에서 마약 성분을 포함한 브라우니를 판 대학생 A(2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부터 틱톡을 통해 "당신을 행복하게 한다"며 브라우니 사진을 여러장 올리며 홍보한 A씨는 관심을 보이는 이들에게 "우리가 당신을 날게 한다" "마법의 레시피로 만들었다"는 등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실제 A씨는 한화로 약 5000원인 '마약 브라우니' 구매 희망자들에게 약 6주간 직접 배달하며 판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관련 민원을 접수한 대학측의 신고로 지난 5일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콘서트 표 살돈을 모으기 위해 이같은 짓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이날 A씨에 대해 90일간의 예방구금 명령을 내렸다.
경찰은 브라우니 제조책 등 공범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