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송혜교·서경덕, 中충칭 임시정부청사에 김규식 부조작품 기증
입력 2022-08-15 08:3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제공I서경덕 교수
사진제공I서경덕 교수
톱스타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광복절 77주년을 맞아 중국 충칭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에 김규식 부조 작품을 기증했다.
서경덕 교수는 지난 15일 이 같은 소식을 밝혔다. 부조 작품은 가로 80cm, 세로 90cm 크기의 청동으로 제작됐고, 임시정부 청사 내 김구 주석 사무실에 설치됐다.
독립운동가인 김규식(1881∼1950년)은 임시정부 부주석을 지냈다. 1913년 중국으로 망명해 1918년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약소민족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석했고,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외무총장직을 맡아 파리강화회의에 전권대사로 참석, 일본의 한국침략을 규탄했다.
1948년 국제연합에 의한 남한만의 단독 총선거에 반대해 통일정부를 수립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를 위해 김구와 함께 북한에 가서 남북협상을 시도했으나 실패하자 정계에서 은퇴했다. 1950년 한국전쟁 때 납북됐다가 만포진에서 사망했다.

이번 기증은 송혜교와 서 교수가 펼치는 '대한민국 독립운동가 부조 작품 기증 캠페인'의 일환으로.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 중국 상하이 윤봉길 기념관, 중국 자싱시 김구 피난처 등에 이어 6번째다.
두 사람은 지난 11년간 해외에 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 31곳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 작품 등을 기증해 왔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