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사고 팔 때 5억씩 10억"…장호권 광복회장, 비자금 조성 시도 의혹
입력 2022-07-01 19:00  | 수정 2022-07-02 09:2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5월 새 광복회장으로 선출된 고 장준하 선생의 아들 장호권 회장이 과거 광복회 건물을 팔아 비자금을 조성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당시 장 회장과 측근의 통화를 들어보면 10억 원의 비자금 조성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간 정황도 있습니다.
강영호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에 있는 독립유공자복지회관입니다.

광복회 서울지부가 관리하는 곳으로 전체 7층, 약 150평 규모의 건물입니다.

그런데 지난 2020년 9월 당시 서울지부장이던 장호권 현 광복회장이 건물을 매매해 비자금을 조성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장 회장과 전 광복회 서울지부 기획운영실장이었던 이 모 씨의 당시 통화내용을 들어보면 구체적인 방법이 오간 정황이 드러납니다.


▶ 인터뷰 : 장호권 / 광복회장
- "옛날에 했던 식으로 값을 좀 많이 받아서…."

▶ 인터뷰 : 이 모 씨 / 전 광복회 서울지부 기획운영실장
- "부담이 된다면 팔 때 5개(5억 원) 그다음에 살 때 5개 하면 되는 거 아닙니까?"

▶ 인터뷰 : 장호권 / 광복회장
- "그렇지 그렇지 그렇지."

건물 매도 가격을 시세보다 낮게 매겨 매수자 측에서 5억 원을 따로 챙긴 뒤 재매수하는 과정에선 시세보다 높게 불러 5억 원을 챙기려고 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 씨가 이를 폭로하면서 결국 미수에 그쳤습니다.

▶ 인터뷰 : 이 모 씨 / 전 광복회 서울지부 기획운영실장
- "10% 정도인 10억 정도를 비자금을 조성하면 되지 않겠느냐…. 마음에 양심의 가책을 느껴서 이런 사실을 알리게 된 거죠."

장 회장은 이 사건으로 면직됐지만, 광복회 내부 절차상의 문제 등의 이유로 해임 무효 소송에서 승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장 회장은 이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지만, 검찰은 지난해 12월 이 씨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MBN 취재진의 질의에 장 회장은 문자메시지로 "자신을 흠집내기 위한 시도"라고 반박했습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권민호·임성민 VJ
영상편집 : 한남선
그 래 픽 : 임지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