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굿모닝월드] 뻘밭에서 축구대회
입력 2022-06-27 07:47  | 수정 2022-06-27 08:0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뻘밭에서 축구대회>

발목까지 잠기는 진흙탕에서 힘겹게 뛰는 사람들.

온몸이 진흙투성이가 됐는데도 마냥 열심히 공을 차는데요.

폴란드 코리친에서 올해로 6번째 열린 '뻘밭 축구대회'입니다.

올해는 여자 6팀과 남자 22팀이 참가했고, 우크라이나에서 온 팀들도 함께했는데요.

운동선수와 군인의 체력을 키우기 위해 핀란드에서 시작됐다는 진흙탕 축구.

대회가 끝나면 빨래가 좀 귀찮긴 하겠네요.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