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GPS 오차 1m 이내로 줄인다" 누리호 이어 항공위성 1호기도 발사 성공
입력 2022-06-24 08:5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남미 기아나 쿠루 우주센터 발사대에 서 있는 항공위성 1호기의 모습.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남미 기아나 쿠루 우주센터 발사대에 서 있는 항공위성 1호기의 모습.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위치정보시스템(GPS)의 오차를 현재 15~33m 수준에서 최대 1m 이내로 보정해 주는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 운용을 위한 항공위성 1호기가 23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항공위성 1호기는 이날 한국 시각으로 오전 6시 50분께 남미 기아나 쿠루 우주센터에서 아리안 5호에 실려 발사됐다. 발사후 약 28분 후인 오전 7시 18분께 분리돼 발사에 최종 성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항공위성 1호기는 약 12일 후 정지궤도(약 3만6000㎞)로 이동할 예정이다. 궤도 안착 후 신호 시험 등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우리나라가 개발한 KASS는 현재 15∼33m 수준인 GPS의 위치 오차를 1~1.6m 수준으로 실시간 보정해 정확한 위치정보를 위성으로 제공하는 국제표준 위성항법보정시스템이다. 세계에서 7번째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공식 등재됐다.
23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종합관제실에서 열린 항공위성 1호기 발사 행사에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박수치고 있다.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23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종합관제실에서 열린 항공위성 1호기 발사 행사에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박수치고 있다.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항공위성 1호기는 우리나라 상공에 떠 있는 위성이기 때문에 24시간 전국 어디에서 누구나 무료로 신호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내비게이션, 드론,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위치 기반 서비스 산업에 더욱 정밀하고 신뢰도 높은 위치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대전 항공우주연구원 위성관제실을 찾아 항공위성 1호기 발사 생중계 장면을 지켜봤다.
원 장관은 "항공위성 1호기 발사 성공으로 국민들께 정확한 위치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라고 전했다"라며 "앞으로도 KPS의 성공적인 개발 등 발전을 위해 관계부처, 기업 등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