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1 지선] '격전지' 인천 계양을…윤형선 캠프 분위기는?
입력 2022-06-01 18:00  | 수정 2022-06-01 18:1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엔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캠프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 기자, 윤 후보 캠프 분위기는 어떤가요?


【 기자 】
유세 기간 윤형선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 맞서 예상밖으로 선전하면서 이곳 캠프는 기대감과 긴장감이 뒤섞인 분위기입니다.

방송사의 출구조사 발표 시간이 1시간 30분 앞으로 다가오면서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도 속속 모이고 있습니다.

캠프 관계자들은 투표율 추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SNS에 "계양을 판세는 초박빙 상태로 파악된다"며 "지지층 결집과 투표가 선거 결과를 좌우할 수 있다"고 투표를 독려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20년 가까이 국회의원을 지낸 만큼 인천 계양을은 야당 지지세가 강한 곳으로 평가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난 두 번의 총선에서 연이어 패하며 무명 정치인이나 다름없는 윤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와 대등한 지지율을 보이면서 선거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실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인천 계양을에서 직접 사전투표를 하고 유세에 나서는 등 당 지도부가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특히 국민의힘은 지방선거 하루 전까지 이재명 후보가 꺼낸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며 표심 공략에 나섰는데요.

윤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면 개표 상황실에서 소감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캠프에서 MBN뉴스 김지영입니다. [gutjy@mbn.co.kr]

영상취재 : 심우진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