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활치료센터 820일 만에 닫는다…임시선별검사소도 운영 종료
입력 2022-05-31 07:50  | 수정 2022-05-31 08:2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한산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 / 사진=연합뉴스
한산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 / 사진=연합뉴스
내일부터 검사·진료·처방 한번에
오늘 12개 권역별 센터 문 닫기로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에 따라 6월 1일부터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가 문을 닫습니다. 임시선별검사소도 운영을 종료합니다. 장장 820일 만입니다.

31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코로나19 경증 확진자의 격리치료를 담당했던 전국 지방자치단체 지정 12개 권역별 생활치료센터가 이날까지만 운영됩니다. 이에 따라 생활치료센터는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을 위한 중수본 지정 센터 1곳만 제외하고 모두 문을 닫게 됩니다.

정부는 오미크론 유행 이후 도입된 확진자의 재택치료 체계가 자리를 잡은 데다 동네 병·의원에서 검사·처방을 담당하게 되자 센터를 단계적으로 축소해왔습니다. 또 코로나19 유행 감소세로 확진자 수 자체도 크게 줄어들면서 지난 29일 오후 5시 기준 생활치료센터는 보유 병상 2천69개에 사용 병상 75개로 가동률이 3.6%에 그치고 있습니다.

앞서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초기였던 2020년 3월 2일 대구에서 병상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무증상·경증 환자용으로 처음 도입됐습니다. 대구 동구 중앙교육연수원에 마련된 첫 생활치료센터는 경북대병원의 협력으로 160명 규모로 운영됐습니다.


이후 국공립시설·대학 기숙사·기업 연수원 등이 생활치료센터로 활용됐고, 이 과정에서 갑작스러운 생활치료센터 전환에 따른 갈등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중수본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 입소 최대인원은 지난 1월 25일의 1만 1701명이었고, 2021년 1월부터의 누적 입소인원은 36만 1831명이었습니다.

생활치료센터 운영 종료에 따라 방역 당국은 주거취약자를 위한 긴급돌봄서비스, 별도 시설내 격리실 운영, 병상 배정 등 환자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종료하더라도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보완책은 지자체별로 마련하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또 전국의 임시선별검사소도 이날까지만 운영합니다. 임시선별검사소도 확진자 수 감소에 따라 단계적으로 줄어 현재 78곳만 남아있습니다. 6월 1일부터 임시선별검사소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통합 운영될 예정입니다.

여름 휴가철 등을 앞두고 입국시 방역 지침도 6월 1일부터 추가로 완화될 예정입니다. 백신접종을 완료한 보호자와 동반 입국할 때 격리면제를 받는 대상 연령이 현행 만 6세 미만에서 만 12세 미만으로 확대되고, 입국 후에 실시해야 하는 코로나19 검사도 2회에서 1회로 줄어듭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