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토리추적 M> "뭐든 다 사드려요"...미성년자 노리는 '댈구'는 무엇?
입력 2022-05-19 14:12  | 수정 2022-05-19 14:2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MBN
사진=MBN
설채현 수의사와 유기 동물 현실과 대처방안 팩트체크도
스토리추적 M,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


MBN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토리추적 M’이 SNS에서 성행 중인 미성년자 대상 범죄 행태에 대해 짚어봅니다.

오늘(19일) 방송되는 ‘스토리추적 M’에서 미성년자들을 노린 SNS 대리구매 계정에 대해 살펴보고, '대리구매'라는 새로운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을 지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봅니다.

올해 초 늘어가는 미성년자 대리구매로 인해 새로운 개정안까지 발의된 상황. 과연 그들은 무엇을 위해서 미성년자에게 대리구매를 해주는 건지, 그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스토리추적 M' 제작진과 김현 기자가 함께 현장을 찾아 나섭니다.

먼저 ‘뭐든 다 사드려요’라는 타이틀로, 미성년자를 노리는 ‘댈구’의 심각성에 대해 팩트체크를 해봅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기반으로 이른바 ‘댈구’가 성행하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댈구’란 대리구매의 준말로 미성년자 구매금지물품인 술·담배 등을 대리 구매해주는 대신 수고비 명목으로 일정 금액을 수수료로 챙기는 행위를 뜻합니다.


특히 과거에는 술·담배 위주였지만, 최근에는 마약성 식욕억제제와 성인용품까지 확장된 것으로 확인돼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입니다. 미성년자에게 수수료를 받고 유해 물품을 대신 구매해 주는 행위 자체가 불법일 뿐만 아니라, 여성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성적 요구와 2차 성범죄까지 이어져 제재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일탈행위를 벌이는 미성년자도 문제지만, 이를 돈벌이로 악용하는 성인에게도 더 큰 책임을 묻고 단속을 강화해 제재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또 이번 방송에서는 설채현 수의사와 함께 유기 동물의 현실을 마주하고 그 민낯에 대해 추적합니다. 과연 유기 동물들을 위한 대처 방안은 없는 것인지, 지난 4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을 살펴보고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후속 조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눕니다.

한편 MBN ‘스토리추적 M’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