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쿠아맨' 제이슨 모모아, 시스티나 성당 사진 올렸다 사과한 이유
입력 2022-05-15 14:43  | 수정 2022-05-15 14:44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 제이슨 모모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 제이슨 모모아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아쿠아맨'으로 이름을 알린 할리우드 배우 제이슨 모모아가 사진 촬영이 금지된 이탈리아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지적을 받고 사과했습니다.

14일(현지 시각) 폭스뉴스에 따르면 모모아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일행과 함께 시스티나 성당 벽면에 있는 미켈란젤로의 대표작 '최후의 심판' 앞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에는 "이탈리아 사랑해요. 로마를 즐기는 우리 하루에 있어 얼마나 아름다운 시작인가"라는 글을 적었습니다.

문제는 시스티나 성당은 원래 일반인의 사진 촬영이 금지된 곳이라는 점입니다. 성당은 카메라에서 나오는 플래시 빛이 작품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로 사진 촬영을 막고 있습니다.


이후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규정을 어긴 모모아를 비판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부 팬들은 그가 성당 측의 특혜를 받았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모모아는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를 통해 사과 영상을 올렸습니다.

그는 "내가 여러분의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면, 그렇게 느끼게 할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