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년간 '타이어 목도리' 끼고 산 악어…마침내 해방
입력 2022-02-09 15:40  | 수정 2022-02-09 15:53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목에 타이어가 꼈던 악어 / 사진= 연합뉴스
목에 타이어가 꼈던 악어 / 사진= 연합뉴스
2016년 9월부터 타이어 낀 상태…마을 주민들 타이어 잘라내는데 성공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5년 넘게 목에 타이어를 끼고 살아 유명해진 악어가 마침내 타이어로부터 해방됐습니다.

오늘(9일) 안타라 통신 등이 발표한 바로는 중부 술라웨시 팔루강에서 지난 7일 오후 주민 틸리(35)가 악어의 목에 낀 타이어를 벗기는 데 성공했습니다.

길이 5m 20cm의 이 바다 악어는 2016년 9월부터 팔루만과 팔루강의 연결지점에서 오토바이 폐타이어를 목에 낀 채 돌아다니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이 악어는 주기적으로 모습을 드러내 지역의 명물로 떠올랐고, 국내외 언론의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중부 술라웨시 천연자원보호국(BKSDA)은 2020년 1월 악어 목에 걸린 타이어 제거에 포상금을 내걸었지만, 악어가 워낙 크고 위험해 섣불리 시도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또한 이러한 정책이 악어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판단해 포상금 지급을 취소한 바 있습니다.

호주의 내셔널지오그래픽 '몬스터 크록 랭글러(Monster Croc Wrangler)' TV쇼 진행자이자 악어 전문가인 매트 라이트가 2020년 2월 인도네시아로 날아와 타이어 제거를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하고 돌아간 적도 있습니다.

그 뒤로도 이 악어는 잊을 만하면 주민에게 모습을 보이곤 해 관심이 이어졌습니다.

그러다 지역 주민 틸리가 3주 전부터 악어의 목에서 타이어를 벗겨보겠다며 대나무에 실과 오리를 묶어 덫을 만든 후 작전에 나섰습니다.

인도네시아 팔루 주민 틸리가 악어를 붙잡아 타이어를 제거한 모습 / 사진=연합뉴스
인도네시아 팔루 주민 틸리가 악어를 붙잡아 타이어를 제거한 모습 / 사진=연합뉴스


틸리는 "마을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겁을 먹어서 혼자 악어를 잡았다"며 "영리한 악어는 내가 만든 덫을 두 번이나 빠져나갔지만 세 번째에 드디어 성공했다"고 기뻐했습니다.

틸리가 악어를 잡는 데 성공하자, 주민 50여 명이 덫에 걸린 악어를 같이 뭍으로 끌어올려 입을 묶은 뒤 타이어를 잘라냈습니다.

천연자원보호국은 타이어를 잘라내는 데 협조한 주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악어는 건강상태를 살펴본 뒤 강에 풀어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디지털 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