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국 "민생·경제·안보도 검찰과 무당이 결정?"…국민의힘 "사실무근"
입력 2022-01-23 10:32  | 수정 2022-04-23 11:0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왼쪽부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왼쪽부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검무(檢巫) 권력'이 칼춤 추는 나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무속 논란을 겨냥해 "민생도 경제도 안보도 검찰과 무당이 결정하는 나라?"라고 지적했습니다.

조국, 윤석열·김건희 '무속 논란' 저격


어제(22일)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무(檢巫) 권력'이 칼춤 추는 나라?"라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조 전 장관이 '칼춤'을 언급한 것은 윤 후보에게 '칼잡이'라는 별칭이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무속 중독' 의혹 관련 경향신문 기사를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그가 인용한 기사에는 "서울 역삼동 한 음식점에 차린 이른바 '굿당'이 사실상 (윤석열) 캠프 역할을 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다만 국민의힘 측은 해당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며 "기초 사실의 검증조차 이루어지지 않았다. 익명의 무속인 제보자 제보 내용을 객관적으로 전혀 검증하지 않고 그대로 옮기다니 너무 안타깝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사실관계가 전혀 뒷받침되지 않은 상태에서 기자는 자신이 제기한 의혹들이 윤 후보의 핵심 리스크로 번지냐는 취지로 소제목까지 달았다"면서 "이 기사는 허위사실 적시로 윤 후보나 배우자의 명예를 훼손할 뿐 아니라 동시에 경향신문의 명예를 스스로 훼손하고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사가 아니라 기자의 바람 같다"며 "사실과 전혀 다른 이 기사를 즉시 내려주시기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힘, 무속인 논란에 네트워크본부 해산…이재명 "무속이 공적 영역? 심각"

1일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 9층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하부 조직 네트워크본부 사무실에서 무속인 전 모 씨(왼쪽)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이끌며 관계자들과 인사하거나 사진을...
1일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 9층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하부 조직 네트워크본부 사무실에서 무속인 전 모 씨(왼쪽)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이끌며 관계자들과 인사하거나 사진을 촬영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 사진=유튜브 캡처

앞서 지난 18일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 무속인 '건진법사'가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해당 본부를 해산했습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후보 관련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되는 부분을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 후보의 무속인 개입 논란에 대해 "개인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무속이 잘못됐다고 할 수 없지만 공적 영역으로 들어올 경우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는 "(무속이) 중대한 공적 영역에 영향을 미치는 일은 국가에 운명이 달린 수천, 수만 명이 영향을 받으면 심각하겠다는 생각을 한다. 정말 불안한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