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석열 "김건희 정치 싫어해…'영부인'이란 말 쓰지 말자"
입력 2021-12-22 09:57  | 수정 2021-12-22 10:04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연합뉴스
김건희, ‘배우자 포럼’ 통한 등판 불투명
“부인 등판 계획, 처음부터 없었다”
이준석 향해 “선대위 장악하겠단 생각 아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부인 김건희 씨의 공식활동 여부에 대해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높아지자 “(등판) 계획은 처음부터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尹 “아내 공식석상 등판, 나도 모르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는 오늘(22일) 공개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부인 김건희 씨는 언제 등판할 계획인가’라는 물음에 “영부인이라는 말을 쓰지 말자. 제 처는 정치하는 걸 극도로 싫어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본인이 전시하고 본인 일하는 데서 공개적으로 나설 순 있지만, 남편이 정치하는 데 따라다니는 걸 극도로 싫어한다. ‘약자와의 동행’ 활동에 함께 하는 것도 썩 내켜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씨는 한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저는 남자답다. 가식적인 거 되게 싫어한다”며 “가식적으로 남편 따라다니는 거 싫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윤 후보는 ‘(김 씨가) 선거운동 기간에 아예 동행하지 않겠다는 건가’라는 질문에 “나도 모르겠다”며 “필요하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봉사활동을 한다면 그에 대한 소감이 아니라 (자신의) 사건을 물을 게 뻔한데 본인이 그걸 하고 싶겠나”라고 답했습니다.


당초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배우자 포럼’을 추진해왔습니다. 이는 소속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의 배우자들 모임으로 김 씨가 해당 포럼을 통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란 추측이 나왔습니다. 그러나 허위경력 기재 의혹 등 문제가 불거지자 김 씨 없이 대선을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김 씨의 등판에 대해 “배우자가 같이 나와서 움직여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도 있는데 꼭 그럴 필요는 없다고 본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아울러 윤 후보는 대통령 배우자를 보좌하는 ‘청와대 제2 부속실’을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폐지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대통령 부인은 그냥 가족에 불과하다. (대통령 배우자라는) 법 외적인 지위를 관행화시키는 건 맞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준석, 불만 있으면 얘기할 수 있지 않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는 이준석 대표가 선대위 공보단장을 맡은 조수진 최고위원과 갈등을 빚은 데 대해 ‘선대위 개편 같은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나한테 불만이 있으면 후보와 당 대표 사 관계인데 얼마든지 얘기할 수 있지 않느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가) 이 당을 장악하겠다는 생각이 있는 것도 아니고 선대위를 장악해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조 최고위원의 사퇴 선언에도 지난 21일 밤 “핵관(핵심 관계자)들이 그렇게 원하던 대로 이준석이 선거에서 손을 떼었다”며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공고히 했습니다.

이 대표는 현 사태에 대해 “세대결합론이 사실상 무산되었으니 새로운 대전략을 누군가 구상하고 그에 따라서 선거 전략을 준비하면 될 것”이라며 “오늘로 당 대표의 통상 직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