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그랜파' 박근형, 아내와의 통화 도중 '사랑꾼' 돌변…애처가 바이브에 '깜짝'
입력 2021-11-11 11:47  | 수정 2021-11-11 13:10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MBN
사진 제공 = MBN '그랜파'
'인생필드 평생동반 - 그랜파' 박근형, 아내와 긴급 전화에서 '사랑꾼' 면모!
"여보,박씨들은 무조건 예쁘잖아~" 전화기 들게 만든 감짝 손님 정체는?
태풍 속 라운딩, 마무리 가능?! MBN '그랜파' 13일(토) 밤 9시 30분 2회 방송!

"여보, 나야!"

배우 박근형이 아내를 향한 사랑을 무한 발산하며, '국민 회장님'의 반전 매력을 드러냈습니다.
사진 제공 = MBN
사진 제공 = MBN '그랜파'

박근형은 13일(토) 밤 9시 30분 2회를 방송하는 MBN '그랜파'에서 아내와의 꿀 떨어지는 전화 통화로 '사랑꾼'임을 입증합니다. 이날 '그랜파' 4인방의 자세를 교정해주기 위해 '레슨 프로' 박진이가 깜짝 방문하자, 박근형은 특유의 근엄한 표정으로 긴급 전화를 걸어 모두를 바짝 얼어붙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이내 "여보 나야~"라며 콧소리를 내는 모습으로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박근형은 통화 도중 "박씨들은 무조건 예쁘잖아"라며 박진이 프로를 챙기는 한편, "코치를 받아서 직접 알려줄게"라고 덧붙여 '아내바라기' 면모를 발산했습니다. 꿀이 뚝뚝 떨어지는 통화를 지켜보던 이순재는 "이런 애처가가 없다"며 혀를 내둘렀습니다.
사진 제공 = MBN
사진 제공 = MBN '그랜파'

그런가 하면 태풍으로 인해 라운딩을 잠시 중단했던 '그랜파' 4인방은 박진이 프로의 합류 후 '파이팅'으로 무장해 다시 필드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골프채를 잡는 순간 더욱 센 비바람이 몰아쳐, 극강의 멘붕에 빠지게 됩니다. 과연 이들이 첫 제주도 라운딩을 성공리에 마무리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진 제공 = MBN
사진 제공 = MBN '그랜파'

제작진은 "'그랜파'의 공식 장타왕인 박근형이 시원한 '로켓 장타'를 선보인 1회에 이어, 2회에서도 맹활약한다. 박진이 프로의 '원 포인트 레슨'에 불타는 학구열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국민 회장님'의 스위트한 반전 매력을 보여준다. 특히 본격 라운딩이 펼쳐지는 2회에서 '국민할배' 4인방의 도전 정신과 인간미 넘치는 매력이 큰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이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인생필드 평생동반 그랜파(GRAND PAR)'는 평균 나이 79세의 국민할배 이순재 - 박근형 - 백일섭 - 임하룡과, '도캐디' 도경완의 명랑 골프 유랑기를 담은 골프 예능입니다. 첫 방송에서 민감한 개인사를 털털하게 승화시킨 김용건의 깜짝 게스트 출연과, 76세 최고령 '건캐디'의 맹활약을 그려내며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습니다. 오는 13일(토) 밤 9시 30분 2회를 방송합니다.
사진 제공 = MBN
사진 제공 = MBN '그랜파'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