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히로시마 원자폭탄 옮겼던 美구축함 72년 만에 발견
입력 2017-08-20 18:1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됐던 원자폭탄의 부품을 비밀리에 실어나른 후 침몰했던 미 해군 순양함 '인디애나폴리스'의 잔해가 72년만 에 발견됐다.
CNN 방송의 1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탐사대를 이끈 폴 앨런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는 성명을 통해 "필리핀해 해저 5500m 아래에서 인디애나폴리스함 잔해의 위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디애나폴리스함은 1945년 7월 30일 원자폭탄 부품을 옮기라는 비밀 임무를 완수한 뒤 필리핀을 지나다 일본 잠수함의 어뢰공격을 받고 12분 만에 침몰했다. 이 사고로 당시 전체 1196명의 승선원 중 316명만 살아남았다.
특히 침몰 직후 800명 이상이 살아남아 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급속한 침몰로 구조 요청을 보내지 못한 탓에 지원이 지체돼 5일 간 저체온증·탈수·상어 공격 등으로 생긴 희생자가 더 많았다. 이는 미 해군 역사상 최대의 비극으로 꼽힌다.
앨런은 성명에서 "2차 세계대전을 끝내는 데 커다란 역할을 한 인디애나폴리스함의 발견을 통해 그 배에 있던 용감한 사람들과 가족의 명예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은 정말로 우리를 겸허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안정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