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심우영
지자체·학교·기업, 지역 인재양성 '뭉쳤다'…소멸 극복
입력 2023-02-07 09:21  | 수정 2023-02-07 09:3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가 지역 대학의 행정과 재정 권한을 지자체에 넘기고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거죠.
경상북도가 구미시가 기업, 학교와 힘을 합쳐 지방 대학 시대를 열기로 했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매년 수도권으로 유출되는 청년 인구는 9천 명.

20년 뒤, 현재 40개인 도내 대학 중 22개가 사라집니다.

이는 지역경제 붕괴로 이어져 지방은 소멸될 위기에 처한 겁니다.

경상북도와 구미시, 대학이 소멸위기 극복을 위해 맞춤형 인재 양성에 나섭니다.


▶ 인터뷰 : 곽호상 / 금오공대 총장
- "(지역은)우량 기업조차도 지금 인력난입니다. 지자체와 대학 기업의 협조 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그러한 틈을 좁히는 데 굉장히 크게 기여할 것으로…."

'지방대학 시대'라고 이름 붙인 국정과제 추진으로 지자체가 지역 대학을 지원할 수 있게 됐습니다.

▶ 인터뷰 : 이철우 / 경상북도지사
- "지방정부의 가용 자원과 중앙정부에서 주는 교육 예산을 지방정부에서 받아서 쉽게 하면 지방 정부에서 대학과 교육을 관리해서 기업에 지원하는 이런 형태가…."

도와 구미시는 가용 재원의 10%를 투자해 인재를 키우고, 해외 우수 학생도 유치합니다.

특히 인재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주거 환경도 개선합니다.

▶ 인터뷰 : 김장호 / 경북 구미시장
- "인재들이 우리 지역 산업에 공급되고 또 지역 산업이 발전해서 지방 시대가 되고 살기 좋은 지방 시대가 되는 그런 시대를 구미가 선도해 나가도록…."

청년 인구와 기업 유출로 생존 위기에 놓인 지역이 지방대학 시대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simwy2@mbn.co.kr]

영상취재 : 이승환 VJ
영상편집 : 이범성
심우영 기자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논두렁' 전문기자입니다.
바닥에 숨겨진 각종 갑질, 비리 등을 논두렁 뒤집듯 훑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세계를 떠날 때까지 참된 기자로 살아가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