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재헌
이상민 입장 신중한 대통령실…속내는 부글부글 "야당, 정권 가진 것처럼 행동"
입력 2022-12-08 19:01  | 수정 2022-12-08 19:27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대통령실은 본회의 처리가 된다면 그때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섣불리 유임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가는 정쟁에 휘말릴 것이라는 우려 때문인데, 대통령실은 "야당이 정권을 쥔 것처럼 행동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대통령실은 공식적으로 "본회의 처리가 안 된 상황에서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장관 책임이 국정조사와 수사를 통해 드러나지 않은 시점에 해임 여부를 밝히긴 어렵지 않느냐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가 밝힌 이유입니다.

지난 9월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때는 본회의 전부터 "해임될 사안인가"라며 반박했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이상민 장관을 유임할 것이라고 말했다가 정쟁에 휘말릴 수 있다는 점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공개적인 입장과 달리 대통령실 속내는 야당에 대해 매우 격앙돼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예산안과 해임건의안을 연계해 판단하는 자체가 무리라고 보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최근 야당은 자신들이 정권을 가진 것처럼 행동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내일 해임건의안 본회의 처리가 안 되길 바라지만 처리 뒤에는 자연스럽게 입장을 내겠다고 말했습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 "대통령실은 이 장관이 사태 수습을 하고 있는 만큼 해임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국정조사를 지켜보자고 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