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심우영
'구미를 반도체 특화단지로'…초격차 육성위 발족
입력 2022-12-06 10:16  | 수정 2022-12-06 11:03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북 최대 규모의 산업단지를 보유한 구미시가 정부의 핵심 정책인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데요.
경상북도와 구미시가 반도체 초격차 육성위원회를 구축해 특화단지 지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정부는 핵심 정책으로 반도체 산업 육성을 돌파구로 선택했습니다.

특히 내년 상반기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을 추진 중입니다.

경상북도와 구미시가 '반도체산업 초격차 육성위원회'를 출범시키고 특화단지 지정에 힘을 모았습니다.

위원회는 SK실트론과 삼성SDI, 포항공대 등 30여 개 기관으로 구성됐습니다.


구미는 전자와 반도체, 소재에 이르기까지 첨단산업이 발전한 데다, 3천여 개 기업과 내륙 최대 산단을 갖췄고,

123개 반도체 기업이 있어 특화단지 지정 시, 시너지가 극대화될 수 있다는 게 장점입니다.

▶ 인터뷰 : 김장호 / 경북 구미시장
- "풍부한 용수와 전력도 풍부합니다. 이것뿐만 아니라 구미가 반도체 특화단지가 지정되어야 대구·경북 전체 산업에 새로 발전 계기가 될 것으로…."

도는 초격차 육성위의 의견을 바탕으로 내년 1월 산업부에 특화단지 지정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

▶ 인터뷰 : 이철우 / 경상북도지사
- "우리는 소재 부품 집적단지를 만드는 게 좋은 것 아니냐, 그래서 산자부서의 일부 기준을 좀 바꿔서 소재부품 특화단지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반도체 패권 전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구미시가 세계 반도체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simwy2@mbn.co.kr]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심우영 기자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논두렁' 전문기자입니다.
바닥에 숨겨진 각종 갑질, 비리 등을 논두렁 뒤집듯 훑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세계를 떠날 때까지 참된 기자로 살아가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