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남주
대전 "실내 마스크 해제" vs 정부 "반대"…위중증 16일 연속 400명대
입력 2022-12-05 07:00  | 수정 2022-12-05 07:3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전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실내 마스크 의무 자체 해제를 예고한 가운데 정부가 난색을 보이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표시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오는 15일 전문가 공개토론회를 열고 실내 마스크 해제 시기를 구체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오는 15일까지 정부 차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지 않으면 자체적으로 해제하겠다고 예고한 대전광역시.

식당과 카페 등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고 있어 실효성이 떨어지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없는 외국 사례도 근거로 들었습니다.

방역당국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사실상 반대 의사를 밝혔습니다.

중앙과 지방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중대본 회의체에서 합의에 따라 결정된 의사결정원칙이고, 코로나19 감염에 마스크 착용이 도움된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 인터뷰 : 백경란 / 질병관리청장 (지난달 9일)
- "실내 마스크 착용은 겨울철 유행을 안전하게 넘기기 위해 필요한 조치입니다."

다만 내년 봄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왔던 방역당국은 오는 15일 전문가 공개토론회를 통해 실내 마스크 해제 시기를 구체화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만 6천여 명을 기록했고, 위중증 환자도 16일 연속 400명 이상을 보였습니다.

중환자실 가동률도 30%대 아래로 내려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겨울철 특성상 호흡기 질환에 의한 중환자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갑자기 병상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전남주 기자
- 2009년 3월 입사
- 현 교육부 서울시교육청 출입
- 서울시청 고용노동부 등 출입
MBN 전남주 기자입니다. 오늘도 진실을 보고 듣기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