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심우영
등산 후 보트 타고 댐 건너다 전복…4명 탈출·1명 실종
입력 2022-12-01 19:02  | 수정 2022-12-01 19:34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북 청도 운문댐에서 소형 보트가 전복돼 4명이 탈출하고 1명이 실종됐습니다.
이들은 한마을 주민들로 등산하고 돌아오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보트를 탄 구조대원들이 주위를 샅샅이 수색합니다.

소방 당국은 물속도 살펴봤습니다.

수중 음파 탐지기 소나를 이용해 운문호 중심부의 수심 10m 지점을 탐색합니다.

탐지 화면 오른쪽으로 호수 바닥에 가라앉은 작은 배 한 척이 보입니다.


어제 오후 6시 35분쯤, 경북 청도군 운문호에서 5명이 탄 1.5톤 보트가 전복됐습니다.

사고 직후 4명은 스스로 헤엄쳐 물 밖으로 나왔지만, 50대 남성 한 명이 실종됐습니다.

▶ 인터뷰 : 전유미 / 경북 청도소방서 119 재난대응과장
- "자력 탈출 4명은 저체온증으로 병원으로 이송하였습니다. 경산 소재 병원 두 곳에 이송하였으며 현재는 퇴원 상태로…."

소방 당국은 인력 90여 명과 수난구조장비 21대를 이용해 수색에 나섰지만, 수중 시야가 흐려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심우영 / 기자
- "전복사고를 당한 이들은 등산 뒤, 댐 맞은편에서 보트를 타고 돌아오다 바위에 부딪힌 것으로 추정됩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수위에 따라서 바위가 배에 부딪힐 정도이거나 안 부딪칠 정도이거나 왔다 갔다 한다는 것 같더라고요. 바람도 많이 불었다…."

함께 등산을 한 이들은 청도의 같은 마을 주민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실종자 수색이 끝나는 대로 생존자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simwy2@mbn.co.kr]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심우영 기자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논두렁' 전문기자입니다.
바닥에 숨겨진 각종 갑질, 비리 등을 논두렁 뒤집듯 훑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세계를 떠날 때까지 참된 기자로 살아가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