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민경영
검찰, 이재명 계좌 추적…민주당서도 "제2의 조국 사태 우려"
입력 2022-11-25 07:01  | 수정 2022-11-25 07:1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가족의 계좌 추적에 나서면서 이 대표를 향한 수사가 본격화 하고 있습니다.
여당이 공세를 높이는 가운데 민주당 내에서도 당 차원의 엄호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민경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가족의 계좌 추적 영장을 법원에서 발부받았습니다.

이 대표와 가족의 자금 흐름이 대장동 사건과 관련 있는지 본격 추적에 나선 겁니다.

검찰은 앞서 김혜경 씨가 법인카드를 유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A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이 대표 자택에 보관된 억대 현금의 성격을 캐물었는데, A 씨는 경기도청 전 공무원 배 모 씨가 이 가운데 일부를 이 대표의 계좌에 입금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현금은 이 대표 명의 통장에서 인출한 2억 원과 모친상 조의금이었다"며 검찰의 악의적 주장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당당하다면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데, 민주당 내부에서도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당 차원의 엄호가 제2의 조국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입니다.

일각에선 이 대표의 사과까지 거론됩니다.

▶ 인터뷰 : 유인태 / 전 국회 사무총장 (CBS 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
- "검찰의 조작이든 뭐든 간에 그 사람 갖다가 등용했던 사람이 누구냐 이거예요. 그 대목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죠"

미국에 체류 중인 이낙연 전 대표가 조기 귀국할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등 당내 분위기가 점점 어수선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민경영입니다.[business@mbn.co.kr]

영상편집 : 이범성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